경제산업

美 ITC, ‘LG화학 포렌식 해달라’ SK이노 요청 기각

SK이노 “중요 기술 정보 유출 가능성 우려” 주장… LG화학 “사실 무근”

박현우 기자 | 2020-09-29 10:4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재판부가 LG화학이 자사 자료를 무단 반출한 정황이 있어 포렌식을 해달라는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했다.

배터리 특허소송 재판부는 29일 “양측의 주장을 검토한 결과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SK서린빌딩 본사에서 진행된 포렌식 조사에서 LG화학 측이 취득한 내부 정보를 무단으로 반출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달 초 SK이노베이션은 “중요 기술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우려된다”며 “LG화학에 대한 포렌식을 실시해달라”고 ITC에 요청했다.

LG화학은 “자료 반출은 사실무근이며 포렌식 과정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지난 11일 ITC 산하 불공정수입조사국(OUII)은 SK이노베이션의 증거인멸을 주장하며 제재를 요청하는 LG화학에 찬성하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냈다.

OUII는 의견서에 SK이노베이션의 LG화학 포렌식 요청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함께 제출했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OUII도 LG화학 포렌식 진행을 지지했다” 밝혔다.

LG화학은 “OUII는 포렌식에서 ‘자사의 중대 위반이 있었는지에 대한 조사는 필요가 없다’며 반대했고 다만 양측 다툼이 있는 과정상 프로토콜(과정)에 대한 조사에는 반대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ITC 재판부는 지난 17일자로 SK이노베이션의 요청을 기각했다.

이날 공개된 결정문에는 구체적인 사유가 기재되지 않았지만 ITC가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의 자료를 무단 반출했다는 SK이노베이션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거나 포렌식을 실시할 필요성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