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공정위,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2·3위 빙그레-해태 합병 승인

"여전히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1위 사업자는 롯데...가격 인상 유인 없다"

김소미 기자 | 2020-09-29 11:2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공정거래위원회]
image 29일 공정위가 전날 빙그레의 해태아이스크림 주식취득 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빙그레는 지난 3월 31일 해태아이스크림 주식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고 4월 13일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공정위는 “기업결합으로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의 경쟁이 제한될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이 결합하더라도 롯데그룹 계열사(롯데제과·푸드)가 여전히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1위 사업자 지위를 유지하고 가격 인상 압력을 분석한 결과 인상 유인이 없다”고 판단했다.

올해 1월 2일 해태제과식품은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제과사업 부문에 핵심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최근 수년간 영업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아이스크림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해태아이스크림을 설립한 바 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관련시장의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할 우려가 있는 기업결합에 대해서는 엄밀히 심사해 조치할 것”이라며 “기업의 경쟁력이 제고되고 관련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