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2020 국감] 하태경 "군 장병은 수해복구 대민지원... 간부 6천명은 골프장"

이지웅 기자 | 2020-10-12 11: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국방부
image 올 여름 사상 최장기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고자 장병 4만여 명이 대민지원에 투입됐을 때, 군 간부 6천여 명이 군 골프장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한 해군 부대 지휘관들은 7월 25일 같은 부대 장병 140명이 수해복구를 위해 대민지원을 나간 사이, 장성급 지휘관을 포함한 19명의 영관급 간부가 근처 골프장에 간 사례도 있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군 장병들이 수해복구를 위해 대민지원을 나간 기간(7월 25일~8월 14일) 동안 군 골프장을 이용한 영관급 이상 간부는 총 5,961명에 달했다.

군별로 살펴보면, 육군이 3,111명으로 가장 많았다. 공군이 1,053명, 해군이 676명, 해병대가 85명으로 뒤를 이었다.

하태경 의원은 "국군 장병이 재난 극복에 힘쓰고 있을 때, 현장 지휘관들이 골프장에 출입하는 것은 뭐가 중요한지 사리판단이 안 되는 것"이라며, "지휘관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군 장병들의 사기는 저절로 오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