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지역균형 뉴딜 추가...아낌없이 지원할 것"

국가 발전 축 지역 중심으로 전환...한국판 뉴딜 총 투자액 160조원 중 75조원 이상 지역 단위 사업

최병수 기자 | 2020-10-13 14:3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3일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한국판 뉴딜에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에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해 국가 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13일 문 대통령은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들이 모인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정부는 담대한 지역균형발전 구상을 갖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며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 구상을 더욱 분명히 하기 위해 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구상한 지역균형 뉴딜은 크게 세 가지 축으로 정의됐는데 ‘지역에서의 한국판 뉴딜 구현을 통한 주민의 삶 변화’, ‘지역 주도 창의적 발전 모델 창출’, ‘기존 국가균형정책과의 연계 아래 균형발전’ 등 세 가지다.

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 사업에 적극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초광역권 ‘지역균형 뉴딜’을 포함해 지역의 창의적 사업에 대해서는 더욱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중앙정부·지자체·민간의 참여 및 협력이 필수적이며 국회의 뒷받침도 필요하다”며 국회·정부·민간 등의 초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담긴 총 투자 규모 160조원 중 절반에 가까운 75조원 이상이 지역 단위 사업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