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라이프

배달 음식점, 식품위생법 위반 전년 대비 7배 '급증'

올해 3분기 동안 배달 음식점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 총 2,388건

이지웅 기자 | 2020-10-13 18:0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국 배달 음식점 식품위생법 위반 내용별 현황 / 자료제공=남인순 의원실
image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음식 주문량이 늘어난 가운데, 배달 음식점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식품 위생 관리가 허술한 음식점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동안 배달 음식점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는 총 2,388건이었다. 지난해 328건보다 무려 7배 증가한 것이다.


이는 식약처가 배달 플랫폼으로부터 받은 배달업체 명단을 토대로 현장점검을 진행해 적발한 위반 건수를 집계한 것이다.

식약처가 제출한 '연도별 배달 플랫폼 등록 업체 수'에 따르면,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플랫폼에 등록된 업체 수는 2017년 4,264곳, 2018년 2만 7,570곳, 2019년 4만 8,050곳, 2020년 14만 9,080곳 등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배달 음식점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는 2017년 53건, 2018년 1,103건, 2019년 328건이었다. 특히, 올해는 총 2,388건이 적발돼 전년 대비 7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위반 내용을 살펴보면, '위생교육 미이수' 567건(24%), '기준·규격 위반' 417건(17%),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78건(12%), '건강진단 미실시' 265건(11%),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235건(11%), '시설기준 위반' 57건(2%) 등의 순이었다.

남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배달 음식점이 증가했고, 반지하 등 매장이 없는 배달 전문 업체 또한 늘고 있어 식품위생 관리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며 "식품위생 수준 향상과 배달 음식점 위생 환경 조성에 힘써야 하며, 주방 위생 상태 공개 배달 음식점에 한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배달 음식점에 대한 일시적인 점검만 있었기에 적발 건수가 연도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배달 음식점에 대한 정기적 점검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