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한국은행, 기준금리 0.5% 유지 결정

올해 두 달만에 0.75% 금리 낮춰… ‘추가 인하 가능성 크지 않아’ 판단

박현우 기자 | 2020-10-14 10:4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image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14일 결정했다.

금통위는 코로나19 타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 3월 16일 금리를 1.25%에서 0.75%로 낮추는 ‘빅컷’을 단행했고 5월 28일 추가 인하(0.75%→0.5%)를 통해 두 달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내렸다.

그러나 이후 안정을 찾고 있는 금융시장과 부동산·주식 등의 과열 논란 등을 고려할 때 금리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한은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경기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금리를 올릴 수도 없는 만큼 ‘동결’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다.

앞서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0년 10월 채권시장지표(BMSI)’에 따르면 100명의 채권전문가 모두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