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2020 국감] 이동걸 산은 회장, ‘건배사 논란’에 거듭 사과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출판기념식 참석해 ‘20년 더’ 외쳐… 이 회장 “여야 막론하고 조심할 것”

김소미 기자 | 2020-10-16 13:5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동걸 한국산업은행장
image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출판기념식에서 외친 건배사와 관련해 사과했다.

16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동걸 회장은 “발언 실수에 대해 이미 두 차례 공식적으로 사과했는데 이 자리에서도 사과한다”며 “실수한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발언 실수를 인정하지만 정치적 중립성을 철저히 지키면서 업무를 수행해왔다”며 “지난 3년 편향적으로 업무수행을 이끌어 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 전 대표의 전기 만화책 출간기념회에 참석해 “이 전 대표가 하신 말씀 중 가장 절실하게 다가온 것이 ‘우리(더불어민주당)가 20년 해야 한다’고 한 것이다”라며 “민주 정부가 벽돌 하나하나 열심히 쌓아도 그게 얼마나 빨리 허물어질 수 있는지 봤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건배사로 “가자 20년, 대한민국 1등 국가”를 제안했다.

건배사에 대해 일각에서는 국책은행장으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 회장은 이후 보도자료와 기자간담회를 통해 두 차례 공식 사과했다.

이날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산업은행법 제17조를 보면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 회장은 “의원들과의 소통이나 협의가 필요해 저희가 과거에 그런 행사에 나갔다”며 “앞으로는 여야를 막론하고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