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문 대통령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 경위 철저히 조사” 지시

강민석 대변인 “손실 여부와 상관 없이 투자 결정 적정했는지 등 따져봐야 한다는 것”

박현우 기자 | 2020-10-16 15:5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철저한 진상 파악을 할 것을 주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검찰 수사와 별도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 관련 결정이 적정했는지, 허술한 점이 없었는지 등 정부도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로는 전파진흥원을 비롯해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성역 없는 검찰 수사’를 강조하며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