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우리은행 "우리은행 행장·부행장,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로비 받지 않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옥중 작성한 입장문 통해 우리은행 행장 및 부행장에게 로비했다고 지목

김시연 기자 | 2020-10-17 16:5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6일 우리은행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통해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을 상대로 로비했다는 지목한 것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우리은행이 라임펀드 사태 주범 중 한명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자필로 작성한 입장문을 통해 펀드 판매재개 청탁을 위해 우리은행 행장·부행장을 상대로 로비했다고 지목한 것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우리은행은 정식 입장문을 통해 “피의자(김 전 회장)가 (라임)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을 위해 우리은행 행장·부행장에 로비했다고 적시한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다”라면 강력히 반박했다.

이어 “우리은행은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으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김 전 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옥중에서 자필로 작성한 입장문을 통해 “라임펀드 사태가 터졌던 작년 7월 A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김 전 회장은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측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한 뒤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및 우리은행 행장·부행장 등에게 로비를 했다”며 “검찰 조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으나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채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상대로 수사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