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라이프

올해 인기 농산물 키워드 '슈퍼푸드'·'소용량'·'GAP'

조성복 기자 | 2020-11-11 10:5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슈퍼푸드로 알려진 퀴노아 / 사진제공=마켓컬리
image 올해 인기 농산물 키워드는 '슈퍼푸드', '소용량', '농산물우수관리(GAP)'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가 11일 농업인의 날을 맞아 올해 1~10월 농산물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슈퍼푸드, 소용량, GAP 등의 키워드와 관련된 제품들이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슈퍼푸드란 몸에 필요한 영양성분을 풍부하게 가진 웰빙 식품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식품을 말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슈퍼푸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10월 마켓컬리의 퀴노아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675% 급증했다. '곡물의 어머니'라는 뜻을 가진 퀴노아는 풍부한 단백질, 식이섬유는 물론 독특한 식감을 갖춘 고영양 곡물이다. 샐러드, 수프, 시리얼 등 다양하게 섭취할 수 있어 인기다. 또 다른 슈퍼푸드로 주목받는 귀리와 렌틸콩 역시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식이섬유 등 풍부한 영양소를 갖추고 있다는 점에 힘입어 각각 판매량이 197%, 167% 증가했다.

올해는 집만 문화, 소규모 가구 증가 등으로 인해 한 끼 식사로 적당한 소용량 제품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당근 1개, 양파 2개, 상추 50g 등처럼 1인 가구에서도 부담 없는 소용량 채소 판매 상품 수는 전년 대비 4배 늘었고, 판매량은 무려 28배 증가했다. 당근, 깻잎, 마늘, 모둠쌈 등 기본 채소를 소용량으로 담은 제품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된장찌개용, 볶음밥용처럼 각 요리에 어울리는 채소를 한 끼 식사에 알맞은 양으로 담은 제품도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390% 급증했다. 껍질을 벗기는 등 작업할 필요 없이 세척만 하면 되는 손질 채소 역시 작년에는 마늘, 양파, 대파, 감자 등이 주를 이뤘지만, 올해는 치커리, 브로콜리, 버섯 등을 비롯해 이자트릭스, 카이피라, 프릴아이스 등 특수채소까지 폭넓게 인기를 끌고 있다.

농산물 재배 과정, 환경 등을 따져보며 품질·안전성을 확보한 농산물을 구입하려는 고객 비중도 높게 나타나고 있다. 과일의 경우 GAP, 유기농, 무농약 등 인증을 받은 과일이 국산 과일 전체 판매량의 78%를 차지했다. 과일을 고를 때 믿을 수 있는 품질을 우선 기준으로 두는 고객 비중이 늘어난 것이다. 과일별로 보면 무농약 인증을 받은 대추방울토마토가 전체 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GAP 사과, 방울토마토, 토마토가 2~4위를 차지하고 있다. GAP 인증을 받은 천혜향은 전년 대비 판매량이 379% 증가했으며, 레드향, 황금향은 각각 294%, 226% 늘어났다. 채소에서는 관련 제품이 전체 판매량의 45%를 차지하고 있다. 무농약 콩나물 제품이 전체 판매량 1위이며, 무농약 양배추, GAP 오이, 친환경 당근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