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테크놀로지

"엄마, 나 급한데 돈 좀 빨리" 카카오톡, 피싱 막는 '톡 사이렌' 도입

이지웅 기자 | 2020-11-17 13:5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카카오
image 카카오가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카카오톡에 '톡 사이렌'을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톡 사이렌은 스마트 인지 기술로, 이용자들의 인지 수준을 높여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범죄를 사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말을 걸 경우, 해당 채팅방 진입 시점에 팝업창을 띄워준다. 입장 후에는 대화창 상단에 금전 요구에 대한 주의사항이 안내된다.

대화 상대가 국내 번호 가입자라면 사칭 가능성을 알려주는 주황색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라면 지난해 도입한 '글로브 시그널'을 적용해 주황색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가 노출된다.

다만, 국내 번호 가입자 중 카카오톡을 장기간 사용한 이용자라면 대화 상대에게 톡 사이렌이 보여지지 않는다. 사용 기간이 짧더라도 빅데이터로 이용자를 분석해 노출 대상에서 제외시킨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외 번호 뿐 아니라 국내 번호 가입자 중 가족, 친구 등 지인을 가장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수법이 늘어 강화된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