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대한항공노동조합 “아시아나 인수 결정 존중… 고용유지 위한 최선 선택”

“항공업 노동자 최우선 과제, 채권자·주주 권익보호 아닌 고용안정” 3자 연합에 경고

박현우 기자 | 2020-11-17 14:1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대한항공노동조합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항공업 노동자의 절대 고용안정을 전제로 한 이번 인수 결정을 존중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전날 “노동자를 배제한 인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나선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열린조종사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 등 5개 노조를 제외하고 직원 약 1만2000명이 속한 대한항공노조만 인수 찬성 입장을 보인 것이다.

대한항공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인수가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운송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고 국적 항공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존재가치를 확고히 하기 위한 결정임을 충분히 공감한다”며 “항공업 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양 회사 경영진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고용 불안에 떨고 있는 항공업 노동자의 현실을 인식해야 한다”며 “국민과 노동자를 상대로 한 고용안정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또 대한항공노조는 아시아나 인수 결정에 반대하는 3자 연합(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대한항공노조는 “항공업 노동자들의 최우선 과제는 채권자와 주주 권익 보호가 아닌 고용안정”이라며 “(3자연합의) 간섭은 분란을 야기 시킬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3자 연합에 경고했다.

이어 “고용안정을 해치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노조는 어떠한 투쟁도 불사할 것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결정을 계기로 아시아나 노동자들과 동반자 길을 걷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코로나를 함께 이겨내고 다시 웃으며 일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