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홍남기, S&P 평가단과 연례협의… “경기회복 흐름 이어가는 양상”

“일평균 수출 플러스 전환·내수 관련 지표 개선 등… 주요국 대비 양호한 수준”

박현우 기자 | 2020-11-17 17:2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평가단과 면담하면서 한국은 경기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17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로베르토 싸이폰-아레발로 S&P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 킴앵 탄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선임이사 등 S&P 평가단과 콘퍼런스콜로 연례협의를 열었다.

홍 부총리는 “최근 발표된 10월 일평균 수출이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전년동기대비 플러스로 전환되고 카드 승인액 등 내수 관련 속보지표도 개선 모습을 보여주는 등 어려운 가운데 경기회복 흐름을 이어가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해 “한국 정부가 코로나 이후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 마련한 새로운 국가발전 전략”이라고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확산에도 한국은 1998년 이래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는 가운데 순대외금융자산 상승 추세, 충분한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이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재정건정성에 대한 S&P 측의 질문에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적극적 재정 운용 과정에서 국내총생산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상승했으나 이는 전 세계적으로 공통적인 현상”이라며 “우리 재정 상황은 주요국 대비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그는 “재정의 책임성과 건전성을 모두 확보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 정부는 재정준칙을 도입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례협의에서 S&P 측은 한국은 코로나19 확산 위기 때마다 대규모 봉쇄조치 없이 확산세를 진정시킨 과정을 물었다.

홍 부총리는 신속한 대량검진, 철저한 역학 조사, 수준 높은 의료 수준에 기반한 맞춤형 치료, 투명한 정보 공개, 의무적 마스크 착용으로 나타는 높은 시민의식 등이 ‘K-방역’의 핵심 전략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100명대 아래에서 통제되다가 최근 며칠간 200명대를 보이는 만큼 정부는 높은 경각심을 갖고 철저히 방역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S&P 측은 이번 연례협의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노하우와 경제 상황, 정책적 대응을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