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테크놀로지

"카카오톡에 신분증 담긴다"... 콘텐츠·상품 구독 서비스도 공개

이지웅 기자 | 2020-11-18 11:3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 사진제공=카카오
image 10주년을 맞은 카카오톡이 '전자 지갑'과 콘텐츠·상품 구독' 등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며 변신에 나선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18일 열린 개발자 행사 '이프 카카오 202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카카오톡 개편 방향을 소개하고, 향후 진행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신분증, 자격증, 증명서를 카카오톡에 보관·관리할 수 있는 전자 지갑을 연내 출시한다. 지난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허가를 받은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물론, 연세대 모바일 학생증, 산업인력공단 국가기술자격증 등을 카카오톡에 담을 수 있다. 향후 국가공인자격증, 장애인복지카드, 국가유공자증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모바일 신분·자격 증명 서비스가 필요한 단체, 재단, 기업, 교육기관 등과 협력해 온·오프라인에서 활용성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카카오는 위·변조와 부인방지를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등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조수용 공동대표는 "모바일로 간편하고 안전하게 신원을 저장하고 확인할 수 있다면 우리 일상은 더 편리해질 것"이라며, "나중에는 카카오톡이 실물 지갑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카카오는 내년 상반기 중 이용자 취향을 반영한 신규 콘텐츠 플랫폼도 선보인다. 새 플랫폼은 창작자가 뉴스·미디어, 음악, 동영상 등 다양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하면, 이용자가 관심사에 따라 구독하며 상호작용하는 관계 기반 공간이다. 이용자들의 친숙도와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피드 형태가 아닌 현재 자사의 포털인 다음의 콘텐츠 UI를 적용한다. 창작자는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제목, 구성, 배치 등을 직접 편집할 수 있는 에디터 역할을 하고, 이용자는 구독하는 채널의 우선 순위, 위치 등을 조정해 '나만의 화면'을 만들 수 있다. 콘텐츠 구독 플랫폼은 PC와 모바일을 통해 서비스되며, 카카오톡의 탭(#탭)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포털 다음은 신규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와 병행하며 이용자의 뉴스 선택권 강화 등 서비스 고도화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존 카카오톡 채널도 비즈니스 친화적으로 바뀐다. 카카오는 입점 업자들이 예약, 구독, 배달, 예매 등 비즈니스 성격과 특성을 살려 채널 형식을 구성할 수 있고, 다양한 탬플릿과 도구를 제공해 '미니 앱'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존 웹사이트와 소셜미디어(SNS) 등을 연동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카카오톡 채널을 기반으로 '상품구독' 서비스를 오는 19일부터 선보인다. 이용자는 관심 있는 브랜드의 카카오톡 채널에서 상품 정보를 얻고, 회원가입부터 신용조회, 전자 서명·계약, 결제까지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우선 위니아에이드의 딤채 김치냉장고 렌탈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바디프렌드, 위닉스, 한샘 등 렌탈·정기배송 상품을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가전·가구 뿐 아니라 식품, 화장품, 청소대행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멜론에서는 아티스트와 리스너를 직접 연결하는 '트랙제로' 서비스와 활발한 창작 환경을 지원하는 플랫폼인 '멜론 스튜디오'를 내달 선보인다. 트랙제로는 창작자의 0번째 트랙, 비하인드 트랙이라는 의미로, 아티스트가 미발매곡을 자유롭게 업로드해 팬들에게 선보이는 공간이다.

조 공동대표는 "카카오톡을 통해 이용자들은 더 다양하고 소중한 관계를 맺고, 파트너들은 비즈니스를 더욱 확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카카오다운 방식으로 모두의 더 나은 삶과 내일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