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정부, 내년 국민 3000만명분 코로나19 백신 공급 목표… 이달 중 세부 계획 발표

주요 성과 내는 선도 기업들과 협상 과정 진행 중… “목표 달성에 큰 문제 없을 것”

유연수 기자 | 2020-11-18 14:1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정부가 여러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상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 이상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이미 확보한 1000만명 분을 더해 내년에 국민 3000만명분의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1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재 주요한 성과를 내고 있는 선도 기업들과는 모두 협상 과정이 진행되고 있으며 목표 달성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급적 이번 달 내 어느 백신을 어떠한 방법으로 확보할 것인지 세부적인 백신 확보 계획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백신 구매를 위해 선급금으로 약 1700억원의 예상을 확보했다. 다만 어느 글로벌 제약사와 협상 중인지 등 그 내용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질병관리청은 전날 “개별기업과의 협상은 구매 확약 전까지 협상 과정 등에 대한 비밀 유지 의무가 있다”며 “아직 협상이 진행 중이며 특정 기업 백신 구입에 대한 사항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강 총괄조정관은 “최근 다국적 제약회사에서 백신 개발과 관련한 긍정적인 중간결과들이 발표되면서 세계적으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면서도 “기대가 커지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으나 백신 접종은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상당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거리두기 준수와 생활 속 방역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통제하는 데 집중해야 하는 시기”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백신의 원활한 확보와 함께 안정성 검증, 전국적 공급계획 수립 등 철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