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현대차 의왕연구소서 코로나19 확진자 또 다시 발생...방역조치 및 건물 폐쇄

지난달 29일에도 해당 건물서 근무하던 현대로템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최병수 기자 | 2020-11-20 17:0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현대차 의왕연구소에서 지난달에 이어 이날 또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현대차그룹 의왕연구소에서 지난달에 이어 20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다시 발생했다.

20일 업계 및 현대차그룹·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의왕연구소에 입주한 현대차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과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던 직원 7명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 조치가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의왕연구소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전 직원을 퇴근 조치했다. 의왕연구소 건물에는 현대모비스·현대로템·현대위아 등이 입주해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의왕연구소에서 근무하던 현대로템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당시에도 현대차그룹은 전직원을 퇴근시킨 뒤 재택근무하도록 조치한 뒤 건물 전체를 폐쇄한 바 있다.

현재 보건당국 등은 확진자의 동선 추적·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와 방역작업에 나선 상태다. 현대차그룹은 보건당국의 방역조치 등에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