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부,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호남 1.5단계 상향 논의

5일 연속 확진자 수 300명대 기록… 가능한 한 모든 조치 검토

유연수 기자 | 2020-11-22 16:4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1.5단계로 높아질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수도권은 2단계로, 호남은 1.5단계로 선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오늘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대다수 전문가와 방역 현장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근 수도권에서는 가족과 지인 모임, 직장 등을 중심으로 감염이 이어지고 있으며 호남에서는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 50여명이 발생하는 등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각국이 겪는 대규모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면서 “수능시험 이전에 확산세를 꺾고 겨울 대유행을 막으려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포함해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더 크게 느끼겠지만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우리 의료와 방역 체계가 감당하기 힘들다”며 “유럽이나 미국처럼 통제가 어려운 상태로 빠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의 백신 확보 상황과 관련해 “조만간 정부의 백신 확보 진행 상황을 보고드리겠다”며 “백신 보급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이 최고의 예방책”이라고 덧붙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