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이랜드그룹, 랜섬웨어 공격 받아… 경찰에 수사 의뢰

“피해 최소화 위해 사내 시스템 일부 차단”… NC백화점 등 영업 차질

박현우 기자 | 2020-11-22 16:5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이랜드그룹]
image 이랜드그룹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22일 NC백화점 등 오프라인 점포 절반 정도가 휴점 및 부분 영업을 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다.

이랜드그룹 측은 “22일 새벽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의 일부를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랜드그룹이 차단한 시스템은 일부 점포의 포스(판매시점 정보관리 시스템) 단말기 등과 연동돼 있어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23곳의 영업에 차질이 생겼다.

뉴코아아울렛 광명점의 경우 현재 일부 매장만 운영을 시작했으며 강서점도 일부 패션 매장은 이용할 수 있지만, 식품 전문매장 킴스클럽은 운영하지 않고 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각 점포에서 직원들이 영업 중단과 관련한 안내를 하고 있다”며 “복구 작업을 통해 최대한 빨리 영업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랜드그룹은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