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사회종합

'여직원 강제 성추행'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집유 확정 [웹데일리=김시연 기자]20대 여직원을 강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에게 대법원이 유죄를 확정했다. 28일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 전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 성폭력 치료 강의를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해 피고인에게 유죄를 선고한 원심 결정은 법리상 오해가 없다”며 최 전 회장 측의 상고를 기각했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지난 2017년 6월 최 전 회장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식집에서 20대

TOPIC

ISSUE AND FOCUS

WEB CONTENTS

ENTERTAINMENT

CULTURE AND LIFE

Ch. webdaily

INDUSTRY

POLITICS and SOCIETY